본문바로가기


컨텐츠

시민의소리 등록

  1. 홈
  2. 시민광장
  3. 시민의소리
  4. 시민의소리 등록
서울시설공단은 시민의 소리에 귀 귀울이겠습니다.

공단관련 문의, 건의, 불만, 고충 등 시민님의 의견에 대하여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시민의 소리 글을 작성하시기 전에 시민광장>시민이용안내>자주하는 질문에서 해당내용을 먼저 검색해 보시기 바랍니다.

  • 게시판은 실명으로 운영되오니 성명, 주소, 전자우편주소, 연락처 등이 불분명한 경우 임의삭제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본 게시판의 운영목적과 부합하지 않는 광고성 글, 단체 또는 개인을 비방·음해한 내용, 개인정보노출(주민등록번호 등), 저속한 표현, 반복게시물 등은 답변생략, 비공개 조치 및 임의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공단관련 업무와 무관한 경우 해당기관 안내만 가능하오니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민원답변은 2일 ~ 7일(업무일 기준)이내에 처리 됩니다.

관할기관을 먼저 확인하시면 편리합니다.

  • 거주자 우선주차 및 불법주차견인 관련사항은 관할 구청 시설관리공단에 문의 바랍니다. 해당기관 연락처안내
  • 공영주차장은 서울시 및 25개 자치구에서 분산관리 하고 있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주민번호 등 개인정보가 포함된 내용은 게시를 삼가 주시기 바랍니다.

등록하신 글은 로그인 후 마이페이지 > 시민의소리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게시글 상세내용
제목 시간이 흐르는 청계천
민원분야 작성자 김OO
답변관련 공개(Y/N) 공개
내용 _x000D_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조경학과김진영(20090205) x000D_ x000D_ x000D_전 세계적으로 '발달된 한나라'의 도심 속에서 산이 도시 면적의 반을 넘게 차지하고, 물이 그 안으로 자연스럽게 흐르고 있는 곳은 찾아보기 힘들다. x000D_ x000D_이러한 산과 물이라는 요소는 단순히 자연의 요소가 우리 가까운 곳에 있다는 1차적인 장점에서 나아가, 그 도시의 분위기와 환경을 개선해준다는 2차적인 장점, 그리고 더 나아가 우리나라의 이미지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3차적인 장점에까지 이른다. x000D_ x000D_ x000D_우리나라의 수도인 서울. 그 안에는 사신사라 일컫는 북악산, 인왕산, 낙산, 남산, 관악산을 포함한 많은 산줄기들, 그리고 그 안에서 흐르는 한강이 크게 자리 잡고 있다. x000D_그리고 한강에 줄기를 내리고 있는 천이 바로 ‘청계천’인데, 위의 큰 자연요소들도 물론 중요하지만, 이에 못치 않게 중요한 요소가 바로 청계천이라고 생각한다. x000D_ x000D_ x000D_청계천은 시간이 흐르면서 점차 우리 일상생활 속에 아주 당연한 존재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우리는 청계천을 바라보는 데에 있어서 좀 더 높은 시각을 지녀야 할 필요성이 있다. x000D_ x000D_청계천은 우리가 정상적으로 사회생활을 하며 살아가는 공간이라면 정말 찾아보기 힘든 ‘흐르는 물(水)’이라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x000D_ x000D_ x000D_물론 흐르는 물이 우리가 살아가는 공간에 없다는 것은 아니다. 백마강 역시 부여에 사는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있는 물이다. 하지만 청계천만큼이나 우리가 살아가는 공간 안에 스며있고, 또한 접근까지 쉬운 곳은 없다고 본다. x000D_ x000D_이러한 점에서 청계천이라는 존재는 그 시설이 어떻게 돼있든, 참으로 가치 있는 존재다. x000D_ x000D_ x000D_서문이 길었는데, 이러한 점을 중요시 여겼다는 전제를 두고 청계천 답사기를 적어보려 한다. x000D_ x000D_ x000D_이번에 청계천을 방문하기 전에도 몇 번 답사로 청계천을 간 적이 있는데, 이번에 전문가 선생님의 설명을 들으면서 청계천을 걸으니, 전에는 몰랐던 여러 가지를 많이 알게 되었다. x000D_ x000D_설계자의 의도로서 청계천 안에 조성되어 있는 요소들은 생각보다 상당히 다양했다. 역사, 문화, 교육, 휴식, 경관 등 조경에 있어 활용할 수 있는 거의 대부분의 요소들이 들어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라 할 수 있을 정도였다. x000D_ x000D_ x000D_그 중에서도 가장 새로웠던 점은 바로 역사에 관한 부분이다. x000D_내가 전통조경학과인지라 옛날 고문헌이나 고지도 등을 많이 살펴보다 보니, 어떠한 공간을 다루는 데에 있어서 그 공간의 특정한 과거를 연관 짓는 쪽에 상당히 관심이 많고, 또한 그러한 시도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여기는 가치관을 지니고 있다. x000D_ x000D_ x000D_청계천은 이러한 가치관을 충분히 지니고 있는 듯하였다. 특히 과거에 청계천의 큰 다리 역할을 했던 ‘광통교’, 광통교는 현재 이름만 남아 새로운 다리의 형태로 세워져 있지만, 예전에 있던 다리 위치에 광통교의 흔적이 남아있다. x000D_ x000D_그 모습을 보고 ‘역시 청계천에도 이러한 옛날의 모습이 남아 있었구나!’ 라는 생각에 기분이 좋았다. 한편으로는 ‘이 전에는 왜 그 흔적에 대해 아무 의문을 지니지 못했을까’, ‘왜 그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을까’ 라는 아쉬움 역시 남았지만 말이다. x000D_ x000D_ x000D_이 광통교와 함께 기억에 남는 과거의 흔적 또 한 가지는 바로 교각의 흔적을 남겨놓은 부분이었다. 이는 청계천의 끝자락에 설치되어 있는데, 과거 청계천 위로 세워져있었던 교각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그 모습을 보면서 서울의 선유도공원이 생각났다. 뭔가 과거의 흔적을 남기고 있으면서도, 그 자체가 하나의 경관으로 자리 잡는다는 것은 아주 특별한 매력을 지닌다고 생각한다. x000D_ x000D_ x000D_앞서 말한 광통교는 물에 잠겨 있는 모습도 있어 특별히 살피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경관적으로는 조금 부족한 면이 있기도 한다. 물론 정말 의미 있는 과거의 모습이긴 하지만 말이다. 하지만 교각의 흔적은 눈에도 띄는 새로운 경관이면서도 동시에 과거의 모습을 지니는 요소이기 때문에 아주 잘된 조경이라고 생각한다. x000D_ x000D_ x000D_이러한 과거의 흔적이 남아 있다는 점에 상당히 만족을 하면서도 좀 아쉬운 점이 있었다면, 이러한 흔적들은 그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설명이 없다면 알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x000D_ x000D_그리고 나아가 이러한 점들을 처음에 말한 ‘흐르는 물’이라는 청계천의 특징과 연결짓는다면 충분히 청계천의 방문객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물론 상당히 개념적인 부분이긴 하지만, 흐르는 물이라는 청계천의 모습이 지금까지 청계천이 지녀 온 시간들, 그리고 앞으로 흐르게 될 시간의 모습을 담기에 충분해 보였기 때문이다. x000D_(이는 현재 청계천에 적용되어 있는 과거의 청계천, 현재의 청계천, 미래의 청계천이라는 테마와 거의 같은 생각이라고 여겨지는 부분이라 좀 더 설계의도가 완벽하게 표현되었으면 한다.) x000D_ x000D_ x000D_그리고 비단 과거의 흔적에 대한 부분뿐만 아니라 청계천에 조성되어 있는 다양한 요소들 모두가 이번 답사 때처럼 설명을 듣거나 따로 책자를 받지 못했다면 알기가 쉽지 않았던 부분인 점이라 더 큰 아쉬움이 됐다. 사람들이 알게 된다면 청계천의 가치가 더욱 더 높아질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x000D_ x000D_ x000D_ x000D_ x000D_ x000D_청계천 5.8km. 어떻게 보면 상당히 길지만, 어떻게 보면 상당히 짧은 거리였다. 물론 걷는 내내 감상에 젖어 청계천을 본 것은 아니었지만, 5.8km라는 공간 속에서 과거의 흔적을 발견한 것에 대해 상당히 만족을 하는 답사였다. x000D_물이 흐르고 산이 솟아있는 도시, 그 자체로도 매력적인 도시이다. 서울은. 그 속에서 청계천이라는 조그만 물줄기가, 앞으로 서울에서 나아가 한국을 자랑스럽게 만들어주는 커다란 한줄기 빛이 되었으면 한다. x000D_

목록

컨텐츠 담당자 및 만족도 평가

담당부서 :
기획조정실
담당팀 :
CS성과팀
전화 :
02-2290-6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