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설공단 장사시설

전체시설

컨텐츠

1일차

  1. 홈
  2. 장사관련정보
  3. 장사문화
  4. 현대장례절차
  5. 1일차

현대장례절차

현대에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3일장을 기본으로 하므로 사망 후 당일로 수시를 행하게 되고, 사망한 다음날 습을 행하며 습이 끝나면 바로 소렴을 하고 입관까지 하게 되어 염습의 과정이 2일째 한꺼번에 이루어지고, 3일째 발인을 하게 된다.

1일차

1일차 장례절차. 상세내용 하단에 표기

  1. 천거정침 遷居正寢
  2. 운명·거애 殞命· 擧哀
  3. 고복·초혼 皐復·招魂
  4. 수시 收屍
  5. 발상 發喪
  6. 부고 訃告

임종준비

  • 준비물 : 깨끗한 옷, 솜, 끈(혹은 붕대), 녹음기(필기도구), 각 종교 의례에 따른 도구
  • 질병·천거정침(遷居正寢)
    • 병세가 위중하면 안방이나 거처하던 처소로 옮겨 편하고 바르게 눕힌 후 깨끗한 새 옷으로 갈아 입힌다.
    • 안팎을 정숙히 하고 깨끗이 청소한 후 환자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속광을 한다. 즉 임종을 맞을 준비를 하는 것이다. 이때 소리 내어 울거나 곡을 하여 환자의 마음을 산란하게 하지 않도록 한다.
    • 평소에 보고 싶어하던 사람이나 가족을 모이도록 한다.
    • 말을 할 수 있을 경우에는 하고 싶은 말씀(유언)을 하도록하고, 중요한 경우 적거나 녹음 할수 있도록 준비한다.
    • 종교가 있는 경우 각 종교에 따라 성직자를 모시거나 경전이나 성가를 준비하여 환자가 편안하게 임종할 수 있도록 한다.

장례준비

운명을 하게 되면 눈을 감겨 드리고 나서 복을 행하나, 최근에는 도시 주택이나 아파트에서는 생략하기도 한다. 사잣밥을 놓기도 하며, 장례 치를 준비를 시작한다.

  • 가. 복(復)

    운명 후 평소에 입돈 웃옷을 가지고 안방 문 앞 추녀 밑에서 북쪽을 향해 생시호칭(生時呼稱)으로"아무개 복"하고 세 번을 부른 뒤 지붕을 향해 던졌다가 잠시 후 그 옷을 내려 시신 위에 덮고 홑이불을 덮는다.

  • 나. 장례 준비

    사망에 따른 진단서 및 인우 증명서 발급과 작성, 매장이나 화장시 절차, 장례를 전반적으로 이끌어 나갈 호상 선정, 종교적인 의례에 따른 장례방법, 장례용품의 선정, 손님접대 등의 준비를 한다.

수시(收是)

  • 준비물 : 수시복, 탈지면, 끈, 수건, 홑이불, 환자용 기저귀, 병풍, 상, 촛대(초), 향로(향), 사진, 긴 자
  • 수시란 시신을 바르게 한다는 뜻으로 시신이 굳어지기 전에 수족(手足)을 골고루 주물러 굽힘이 없이 바르게 펴고 묶어 주는 절차를 말한다.
    1. 운명을 확인하고 나면 먼저 눈을 감기고 배설물을 치운 후 몸을 깨끗이 한다.
    2. 몸이 굳어지기 전에 팔다리를 반듯이 편다. 이미 굳어져 잘 펴지지 않으면 더운 물이나 따뜻한 수건으로 주물러 잘 펴지도록하여 반듯하게 한 다음 정갈한 옷(수시복, 수세복)으로 갈아 입힌다.
    3. 머리를 낮은 베개로 반듯하게 괴고 동쪽으로 향하게 한다.
    4. 두팔과 손을 바르게 펴서 배 위에 공수한 모양으로 올려놓은 다음 면이나 베로 만든 끈 또는 종이로 만든 끈을 이용하여 동여 맨다. 동여 맬 때는 양끝을 합쳐서 매듭을 짓지 않고 끈을 몇 번 비틀어서 한쪽으로 끼워 놓는다. 끈을 풀 때 잡아 당기기만 하여도 풀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5. 양 어깨, 팔꿈치, 무릎과 정강이 부위를 동여맨다.
    6. 발목을 정상으로 굽혀서 고정시켜 동여매고 지금까지 맨 방향과 직각으로 하여 손의 끈과 연결하여 준다. 두 손의 엄지가락과 두 발의 엄지가락을 묶어 수족의 끈을 마주 잡아 매기도 한다.
    7. 탈지면으로 코, 귀 등을 막아 준 뒤 턱이 처지지않도록 햇솜이나 생베, 수건등으로 보공을 만들어 턱을 받쳐준다.
    8. 시신을 수세포(홑이불)로 덮은 후 머리와 다리 부분의 이불을 안쪽으로 말아 마무리하고 벽쪽으로 모신다.
    9. 병풍으로 시신을 가리고 상을 차린 다음 고인의 사진을 올려 놓고 촛대와 향로를 놓은 다음 촛불을 켜고 향을 피운다.

발상

상초상(사람이 죽어 장례를 치르는 것)을 알리고 장례준비를 하는 것이다. 수시가 끝난 후 검소한 옷차림을 하고 "근조(謹弔)" 라고 쓴 등이나 "상중(喪中)", "기중(忌中)"이란 글을 대문에 붙여 상이 났음을 알린다.

부고

가까운 친척과 친지들에게 상이 났음을 알리는 것으로 호상이 상주와 의논하여 진행하며, 사망시간 및 장소, 발인일시, 발인장소, 장지, 상주와 상제 등을 기록한다.

OPEN 공공누리 | 출처표시+상업용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컨텐츠 담당자 및 만족도 평가

담당부서 :
추모시설운영처
담당팀 :
운영팀
전화 :
031-960-0235~7

컨텐츠 만족도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