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서울시설공단 서울+이야기

컨텐츠

서울+사람

서울+사람 게시글 내용
[공단은 지금] 봄이 왔나 봅니다 - 서울어린이대공원 청계천 봄풍경
작성자 홍보실 조회수 571
등록 부서 홍보실
등록일 2021/04/27 14:10

 

 

 

 

 


시민과 함께 소통하며 서울을 가꾸어 가는 서울시설공단 ,
이미지 캠페인 <공단은 지금> 코너를 통해
서울의 곳곳을 생동감 있게 담아갑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2021년,
꽃구경조차 힘든 많은 분들을 위해
이번 <공단은 지금> 코너에서는
화창한 봄볕 묻어있는 서울어린이대공원과
청계천의 봄풍경을 온라인으로 담아왔습니다.
랜선 봄풍경 함께 감상해볼까요?

 

 

 

 

 

 

 

 

 


 
 
 

 

 
 
 
 
 
 봄 햇살 가득한 서울어린이대공원 정문.
한적한 평일의 서울어린이대공원은
소규모 단위의 방문객들이 공원을 찾고 있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공원 곳곳이
출입이 금지 되어 있지만 산책로를 따라
각자의 방역지침을 지키며 산책중인
시민들은 대공원 여기저기서 지나가는
봄을 놓칠새라 스마트폰에 봄을 담고 있네요.
 
 
 
 
 
 
 
 

 

 
 
 

 

 
 
 

 

 
 


 
 
 

 
 
 

 

 
 
 

 

 
 
 

 

 
 
 

 

 
 

 

 
 
 
 
 
  

 

 

 

 

 

 

 

 


공원 곳곳에 잘 조성된 명품 산책로들,
장애인도 편하게 이용가능한 다함께 나눔길등
다양한 산책로를 선택한 친구, 연인, 가족등의
시민들 모두 서울어린이대공원의
봄풍경을 만끽하고 있습니다.
 

 

  

 
 
 
 
  

 
 
 

 

 
 

 
 

 

 
 

 


 
 
 
 
 
 
 

  

 

 

 

 

 

 

 


다시 개장한 동물원과 놀이동산에서는
산책나온 코리와 캄순이의 모습도 만날 수 있었고
바이킹과 여러 놀이기구들을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시민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언젠가 마음편히 세계인이 다시 만날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 믿습니다. 모두들 가보고 싶은 그 곳이 있겠지요?

 
 
 

 

  

 

 

 

 

 

 

 

 

 

 

 

 

 

 

 

 

 


 

 

 

 

 

 

 

 


공원 전체를 마음껏 이용하기는 힘든 지금이지만
그래도 현재 이 정도로 공원 곳곳에서 봄을 즐길 수 있는건
지금 현재에도 방역과 치료에 헌신하며
묵묵히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이들이 있기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중인 많은 시민여러분
덕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또 다른 봄풍경을 담기위해
청계천으로 발걸음을 옮깁니다.
 
 

 

 
 

 

 

 
 

 
 

 

 

 

 
 

 
 

 

 

  

 

 

 

 

 

 

 

 

 


2005년 도심속 푸른 하천으로 개장한 청계천은
어느덧 서울을 대표하는 시민의 휴식처로 자리매김 하였지요.
  
청계천 시점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봄볕에 휴식을 취하는 직장인과 시민들의 모습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청계천 상부 산책로는 걷기 좋은 보행로와
자전거길이 새롭게 단장을 해서 더욱 쾌적한
도심산책을 즐길 수 있도록 변모하였네요.

 

 
 

 
 

 

 
 

 


 

 

 

 

 

 

 
 

 

 

 

 


어느새 청계천 시점부 근처까지
중대백로가 올라와 도심 한가운데에서도
청계천의 백로와 잉어들을 쉽게 만날 수 있게 되었네요.

 
 

 

 

  

 

  
 

 

  
 

 

  


 

  


 
 
 

 

  
 

 
 
 

 

 
 

 

  

 

  

  

 

 

 

 

 

 

 

 

 

 

 


청계천은 초창기 인공하천으로 조성되었지만
개장한지 16년째인 지금은 많은 야생 동식물이
이곳에 자리잡아 생태하천으로 변모하였습니다.
  
현재 550여종이 넘는 다양한 동식물등이
청계천에서 살아가고 있는데 도심 한가운데에서
이런 동식물을 만날 수 있는건 큰 즐거움이 아닐까요.

 

 

 

 

 

 

 

 

 

 

 

 

 

 

 

 

 


 

 

 

  

 

 

  


 

  
청계천 곳곳은 이미 봄기운이 완연히
자리 잡아 푸르름을 되찾고 있었습니다.
시민들도 움츠렸던 일상을 벗어나
잠시 청계천을 걸으며 스트레스를 풀며
청계천 봄풍경을 만끽하고 있었습니다.
 
 
 

 


  


 

 
 
 

 

 

  


 
 
 

 

 
 
 

 

 
 
 

 

 
 
 

 

 
 
 

 
 
 

 

 
 
 

 

 
 
 

 

 
 
 

 

 
 

 

 

 

 

 

 

 

 

 

 

 
 

 

  
다양한 수종이 어우러져 있는
청계천은 사계절의 변화를 뚜렷하게 느낄 수 있는데
봄을 대표하는 여러 야생화들이
청계천 곳곳에서 저마다의 봄을 뽐내고 있습니다.

 

 

 

 

 

 

 

 

 


 
 
 

 

 
 

 

 
 
 청계9가 인근에 다다르자
청계천을 비롯해 서울의 다양한 인프라를
운영하고 있는 서울시설공단 본사 사옥도 보입니다.
 
 
 

 

 
 

 


 
 
 

 

 
 
 

 

 
 
 

 
 
 

 

 

 

 

 

 


 

 

 
 

 

  

 

 


이제 이곳부터는 청계천 하류부로
상류에 비해 넓은 면적과 더불어 생태하천의
면모를 체감하며 산책할 수 있는 구간입니다.
이곳에서 계속 걸어가면 중랑천과 만나게 되고
한강까지도 걸어 갈 수 있게 되죠.

 

 
 
 

 

 
 

 
 

 

 

 

 

 

 
 

 

 

 
이곳부터는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자전거도로가 조성되어 있어서
도심지를 통과해 한강까지 자전거도로를 이용하려는
시민들에게 중요한 도로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하천폭도 넓어져서 조금 더 여유로운 산책을
할 수 있지요. 곳곳에 피어난 봄꽃들과
다양한 수종의 자연환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어느덧 산책을 하다보니 청계천 하류부 끝에
도착하였네요. 이곳에는 다양한 조류를
탐조 할 수 있는 공간도 조성되어 있고
청계천 하류 살곶이공원에서 유명한 남매동상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또 누군가가 마스크와
귀여운 옷을 입혀주었네요.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 이어지고 있고
마음껏 야외활동을 할 수는 없겠지만
저마다 방역수칙을 잘 실천해 나간다면
코로나시대 잘 이겨나갈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내년에는 마음편히 이 봄을 즐길 수 있기를
함께 바라며 모두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사진,글 : 최우영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 출처표시+상업용금지+변경금지

목록


137-739 서울시 성동구 청계천로 540 서울시설공단 TEL:02)2290-6114

Copyright(c) 2015 Seoul Facilities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